본문 바로가기

지금 이나라엔 무슨일들이?

자동차 래핑 가격&정밀 세차 가격/헌차를 새차로~?

현재, 자동차 래핑 가격 & 정밀 세차 가격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4일 오후 재방송된 EBS1 극한직업에서 전파를 탄 것. 특히 많은 사람들이 차를 타고 다니는 가운데, 헌 차를 새 차처럼 만들어준다는 자동차 래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의 무한 변신 - 외형 복원과 래핑' 편

차주 열 명 중 네 명은 5년 이내에 새 차로 교체한다고 한다. 하지만 차를 바꾸지 않고도 새 차처럼 만들어주는 방법이 있다.

무엇일까? 도배지를 붙여 인테리어 하듯 자동차 필름지를 붙여 도색한 것처럼 색을 바꿔주는 래핑이다. 기포 하나, 주름 하나 없이 완벽한 시공을 위해서는 쭈그리거나 누운 자세로 몇 시간을 유지해야 한다.

전체 래핑의 경우 2박 3일 정도 소요되다 보니 작업자들은 어깨와 목, 관절 마디마디 안 아픈 곳이 없다고 한다.

또 서울의 한 정밀 세차 업체. 요즘 인기 있는 것은 보닛 안 엔진부에서 휠 안쪽, 의자까지 탈거해 새 차처럼 깨끗하게 만드는 정밀 세차! 작업자들은 외장, 내장 그리고 배관 사이사이를 장비를 바꿔가며 섬세하게 작업한다.

더욱 정밀한 세차를 위해 구비해 놓은 도구의 수만 무려 1000여 개 가까이 된다고 하는데. 자동차 무한 변신을 책임지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필름지 시공만으로 새차로 변신시켜주는 자동차 래핑부터 정밀세차 등은 시청자 눈을 사로 잡기에 충분했다.

약 2박 3일의 시간이 소요되는 자동차 래핑은, 전체에 시공할 경우

최소 160만 원에서 700만 원의 비용이 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한 번 래핑할 시 약 2년에서 5년까지 래핑이 유효하다고 해 새차를 받은 듯한 기분을 다시 낼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밀세차는 일반적인 외부세차 뿐만 아니라 보닛 안 엔진부에서 휠 안쪽, 의자 등 실내 전체를 탈거해 새차처럼 청소해주는 서비스를 가리킨다.


 ‘극한직업’을 통해 소개된 업체는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코스 디테일 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