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이나라엔 무슨일들이?

진주 방화 살인은 이미 예고된 일?/경찰의 태도와 행동..충격

현재. 진주아파트 사건 속 진주에서 방화 살인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경찰을 향한 비난이 거센데요,

새벽 경상남도 진주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이 살인사건으로 인해 세간이 충격에 빠졌습니다.

진주 아파트 방화 용의자에 대한 네 번의 민원에 관심이 집중된 일입니다.

단순 살인이 아닌, 계획적 살인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며 조명되는 스토킹 범죄가 사건을 촉발하는 계기가 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이 나오고 있습니다.

17일 새벽 진주 가좌동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이 사건의 용의자는 42세 남성 안모 씨.

 

경찰에 붙잡힌 안씨가 사건 이전에 2015년 12월경 해당 아파트에 이사를 온 뒤 꾸준한 이상행동을 보였다는 것으로

아파트 주민들 사이에서 이미 기피 대상 또는 공포의 대상이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범인을 일으킨 42세 남성 안모 씨 는, 본인이 살고 있던 아파트에 불을 낸 뒤 뛰쳐나오는 어린이, 노약자, 여성들을 상대로 칼을 휘둘러 살해하였습니다.

- 안씨가 한 일은??

1. 위층 주민이 벌레를 일부터 넣었다고 신고

2. 주민들의 집 현관문, 엘이베이터 등에 인분을 뿌림

3. 위층집, 엘리베이터에 간장 등을 던짐

4. 방화 살해 사건으로 숨진 여학생의 집 앞까지 쫓아가 행패를 부림

 

- 경찰이 밝힌 신고 접수는??

4건이다.

3건은 입건이 되지 않았고 간장 등을 섞어 뿌린 사건에 대해서만 재물 손괴로 입건했다.

 

이번 진주 아파트 방화 사건과 관련해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스토킹 방지법이 없다는 사실에 아쉬움을 표하였으며, 여학생의 스토킹 사건으로 안씨를 분리했더라면 이같은 비극은 막을 수 있었을 것이란 설명이다.

- 이 교수가 한 말

1. 한국은 아직 스토킹은 아직 범죄가 아니다

2. 피해자들이 유독 노인들이나 미성년들이 포함된 이유가, '방어 능력이 있는 사람은 공격하지 않았다'고 봐야한다.

3. 범행 당시에 상당 부분 치밀하게 계획을 해서 수행에 옮긴 것이 흔적들이 분명하다.

4.  위험수위가 현저히 높아지고 있는 과정 중에 발생한 사건. ( 이라고 설명 하였다. )

 

*주민들이 CCTV를 자비로 설치할 정도로 안씨의 행동에 불안을 보였다. 

 네 번의 민원 예고된 비극이 아니었을까 .. 싶다.

 

 

-실제 아파트 주민들은 ...

"이 남성이 오물을 투척, 소란을 피우는 경우가 많아 신고가 잦았으나 진주 경찰은 '말이 안 통한다'는 핑계로 모두 풀어줬다"라고 호소한 바 있다. "2019년이 된 뒤에도 7차례나 신고가 있었지만 남성(범인)은 그냥 풀려 나왔다. 당장 이 사건이 발생하기 며칠 전에도 신고가 있었는데 경찰이 다른 조치를 취했다면 사람이 죽지 않았을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이 남성의 범행 경위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