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이나라엔 무슨일들이?

대구,히로시마에게만 2연패??/계속된 공격실패,노란불은,,,

4월 23일 저녁, 대구 북구 고성동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조별리그 4차전 대구FC , 작전을 지시하는 안드레. 에드가가 상대 골문을 향해 슛팅을 하였지만, 공격이 실패하자 아쉬워하고 있다.

대 산프레체 히로시마 경기, 대구 에드가가 한창 볼 다툼을 하고 있으며 감독이 경기를 유심히 지켜보고 있으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4차전 대구 FC와 산프레체 히로시마의 경기에서 전반 대구 FC

(파란 유니폼) 에드가가 같은 팀 세징야의 슛이 상대 골키퍼에 막히자 안타까워하고 있는 장면들이 포착되었다.


 

대구FC가 산프레체 히로시마(일본)에게 2연패를 당하면서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16강 진출에,

노란불이 커졌다.


1. 대구는 23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19 ACL F조 조별리그 4차전 히로시마와의 홈경기에서 0-1로 졌다.

2. 조별리그 3승째를 신고한 히로시마(승점 9)는 조 선두로 뛰어올랐다. 같은 조의 광저우 헝다(중국·승점 7)가 같은날 호주 원정에서 최하위 멜버른 빅토리와 1-1로 비기면서 대구는 조 3위로 밀려나며 16강 진출에 노란불이 켜졌다.

 


 

16강 진출을 위한 분수령인 만큼 양 팀은 조심스럽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두 팀은 전반 25분까지 슛이 한번도 나오지 않을 정도로 치열한 기싸움을 벌였다.

 

애를 먹다가 공격의 포문을 연 것은 대구다. 전반 25분 세징야가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 슛으로 골문을 노렸지만 아쉽게 골대를 빗겨나갔다. 


대구는 히로시마의 세트피스 공격에 무너졌다. 전반 34분 모리시마의 코너킥을 하야토 아라키가 가까운 쪽 골 포스트로 달려들면서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전반 40분 대구의 첫 프리킥 찬스에서는 세징야의 슛이 골문 밖으로 향해 아쉬움을 남겼다.



후반에도 마찬가지로 히로시마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후반 4분 김대원의 얼리 크로스를 에드가가 골문으로 향하면서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빗나갔다.

이어진 공격에서 에드가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발 슛을 날렸지만 GK 정면으로 흐르고 말았다.


대구는 후반 남은 시간동안 히로시마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골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남기며 결국 패배를 맛봤다.

 

16강 진출을 노리는 대구 입장에서는 히로시마에게만 2연패를 당한 것이 뼈아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