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이나라엔 무슨일들이?

조두순 얼굴 최초공개/범죄자 주거지역/나영이 옆집에 살아도 막을 방법없어,,,,

MBC ‘실화탐사대’에서 그간 감춰졌던 조두순의 얼굴이 전격 공개되어서 현재 관심이 핫한 상태이다.

2008년, 8세였던 여아를 납치해 잔혹하게 성폭행했던 ‘조두순’.

그의 행적은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으며, 얼굴이 공개 되기전이나 공개 된후 모두 나오는게 무섭고 소름끼친다며

많은 말들이 있었습니다. 그는 대한민국 사람을 공포에 떨게 했던 사람이지요.

그런 잔인한 사람을 사람이라고 부를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사람이라 쓰고 다른언어로 불리는게 맞겠지요.

 

-왜 얼굴 비공개 했었나요?

지금 기준으로 보자면 당연히 신상이 공개됐어야 하지만, 2010년 4월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8조 2항

(피의자의 얼굴 등 공개)’ 조항이 만들어지기 전에 벌어진 사건의 당사자라는 이유로 신상공개 적용 대상에서 벗어났다.

 

(MBC ‘실화탐사대’는 24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600여일 후면 출소하는 조두순. 그의 출소를 앞두고 ‘실화탐사대’는 최초로 얼굴을 공개 하였다.

 

성범죄자로부터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수단인 ‘성범죄자 알림e’의 관리 실태를 확인.

성범죄자의 실거주지로 등록된 곳 중에는 무덤, 공장, 공터 등 황당한 장소들이 상당수 섞여있었다.



있어서는 안 될 장소에서 버젓이 생활하고 있는 성범죄자들도 있었다. 초등학교 바로 앞에 거주하는 성범죄자, 미성년자를 성폭행하고도 다시 같은 장소에서 목회활동을 하고 있는 목사, 보육원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는 아동성범죄자 등 그들은 오늘도 우리 아이들 곁을 맴돌고 있었다. 아동대상 성범죄는 재범률이 50%를 넘는데도 제대로 관리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2020년 12월 출소 예정인 ‘조두순’이 피해자 ‘나영이’의 옆집에 살아도 막을 방법은 전혀 없다는 것.

정말 소름끼치는 일 아닌가 ? 막을 방법이 전혀 없다니 ,,,

 

-주의해야할점


조두순 출소 후 성범죄자 알림e를 통해 공개된다는 사진과 실거주등록지 등의 신상정보를 타인과 공유해도 처벌받게 된다. 예를 들어 조두순의 신상정보를 확인한 사람이 ‘나영이의 안전’을 위해 이 정보를 나영이 가족에게 공유한다면, 명예훼손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것,

이것이 대한민국의 법이다. 정말 범죄자들이 살기 좋은나라로 뽑히는 대한민국.

 

국민 다수의 안전도 물론 중요하다. 허나 범죄자의 초상권은 초상권이라고 볼 수 없다.

범죄자에게 그런걸 굳이 보호를 해줘야 하는가 ?? 그나저나 나는 조두순이 정말 흉측하게 생긴 사람인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평범하게 생겨서 주의함을 더욱 각별히 느꼇다. 소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