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이나라엔 무슨일들이?

근로자의 날, 출근하는 이유는?/근로자의 날 수당을 못받으면,,,/법정기념일

직장인 5명 중 2명 꼴로 다음 달 1일 근로자의 날에 쉬지 못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역시, 수당이나 대체휴무 등 보상을 받는 경우는 절반도 되지 않았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지난 25일 직장인 1,02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근로자의 날 출근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이가 전체의 40%를 차지했다고 28일 밝혔다. 출근할 계획이 없다는 응답은 53%,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는 응답도 7%나 있었다. 인크루트 측은 지난 3년 동안 근로자의 날 직장인의 출근 실태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매년 40% 전후의 직장인들이 쉬지 못하고 있다고 전하였고, 지난 2017년과 2018년 근로자의날 출근 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각각 37%, 50%였다.



인천 동구는 오는 5월 1일 근로자의 날을 맞아 전 직원을 대상으로 포상휴가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구는 대민행정 서비스 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소속 공무원의 70%가 이날 휴무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날 근무자의 경우 5월 말까지 자율적으로 휴무 1일을 사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구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이번 포상휴가와 함께 개인 연가사용도 적극 권장할 계획이다.

 


기업 규모별로 분류했을 때는 주로 5인 미만 사업장인 영세기업 근무자들의 출근 비율이 높았으며,

반대로 일반사무직과 연구개발직은 각각 33%로 가장 낮았다.



-근로자의 날 출근하는 이유는 무엇이예요??

설문 결과

회사의 강제 근무 요구 때문이라는 대답이 21%로 가장 많음.

바쁜 시즌이라 쉴 엄두를 낼 수 없다는 응답도 20%

거래처나 관계사가 근무하기 때문이라는 응답 18%로 3위

종합병원·학교·관공서·주민센터·우체국 등 직장 특성상 출근이 불가피한 직장인 13%

교대 근무 순번에 따름’(12%)

‘추가급여를 받고자’(5%) 하는 응답도 있었다.

노동법상 근로자가 아니라 휴무 혜택을 받을 수 없다는 응답도 5%를 나타냈다.




근로에 대한 보상이 이뤄지는 경우는 절반도 안 됐다. 근로자의 날 출근하는 직장인 중 46%가 아무런 보상이 없다고 밝혔으며, 보상을 받는 직장인들은 설문 결과 ‘휴일근로수당 지급’(19%), ‘회사의 취업규칙에 따름’(16%), ‘대체휴무일 지정’(14%), ‘식대·교통비 지급으로 대체’(4%) 등으로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자의 날은 유급휴일이라 근로자의 날에 근무한 후 수당을 받지 못한다면 근로기준법 제56조와 제109조에 따라 사업주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