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이나라엔 무슨일들이?

구조 동물 방치후 후원금으로 불법 도박 한 영웅의 실체/안락사 방치하고 후원금으로 도박

동물구조 영웅으로 불리며 후원금을 받았던 A씨,

실제로는 구조 동물들을 방치하고 후원금으로 불법 도박을 했다는 제보가 나왔다.

 

A씨는 여태  학대받는 개들이 있는 곳이라면 전국 어디든 달려간다는 동물구조 활동가신생 동물구조단체의 구조팀장으로 활동하고 있었지만, SNS에서 동물구조 영웅으로 떠오른 A씨의 실체를 폭로하면서 사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A씨는 어떤 사람인가??

그는 모든 식용견 농장을 없애겠다는 일념으로 한 해 동안 300마리 이상의 개들을 구조하여,

전국의 개 농장을 급습하는 구조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졌다.

공무원, 경찰들과 싸우며 고통받는 개들을 구조하는 그를 지지하는 사람들과 함께 후원금도 쏟아졌다.


오늘(3일) SBS ‘궁금한 이야기 Y’


동물 활동가들 사이에선 A씨가 후원금을 이용해 사욕을 채울 뿐 만 아니라 구조해온 개들을 시 보호소에 맡겨 안락사를 방치한다는 소문이 돌았다. 이유는 그가 구조한 개들의 행방이 묘연했기 때문.

쓰레기 더미 가득한 천안의 한 야산에서 수 백 마리의 유기견이 방치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 곳은 생계가 어려운 어르신들이 폐지를 주워가며 무상으로 개를 돌봐주는 곳이었다.

실제로 A씨가 있는 구조팀에서 구해낸 학대견 네 마리를 얼마 간 이곳에 맡겼다 데려갔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었다. 보호소 주인은 “여기에 그 네 마리가 있었다. 사료를 준다고 하더니 부족하다고 못 주겠다고 하더라. 다른 보호소는 사료가 넘치는데 여긴 사료도 없다”고 털어놨다.

-궁금한 이야기 Y 방송시간은?

‘궁금한 이야기 Y’는 금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5월 3일 방송 ]


SNS 상에서 잘 알려진 동물구조 영웅 안동민 씨에 대한 후원금 횡령 및 개 방치 의혹이 제기됐다.

동물구조 영웅으로 유명한 안동민(가명) 씨와 관련한 의혹을 다루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안동민의 후원자는 A씨가 SNS 방송에서 계속해서 (나에 대한) 욕을 하더라”며 “난 특별히 영수증을 받은 적도 없고 뭐 얼마 해서 주는데 의심스러운 내역이었다. 그 어떤 바보가 그 내역을 보면서 돈을 주냐”고 오히려 적반하장의 행동을 보이는 안동민 씨에 대해 어이없는 심정을 토로했다. 보호소 설립 비용으로 1500만 원을 후원했다” 며 사정을 공개했다.


- A씨의 전 연인을 만났다.

교제 당시 그의 구조 활동을 가장 가까이에서 도왔다고 말하는 제보자 B씨를 만나 얘기를 나눴다.

동물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으로 연인 사이가 되어, 제주도에서 동거생활도 했다는 B씨는,

A씨의 후원금을 자기 명의 통장으로 대신 받았었다고 말했다.

 

-A씨는 돈을 어디다가 쓴 것인가??

입금된 후원금 총 5000만원의 사용처를 확인시켜본 결과,

통장 내역에는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가 수 차례 등장했다.

 

-A씨의 성격은??

그는 A씨와 동거했을 당시 무차별 폭행을 당하며 살았다면서 그 증거로 제작진에게 녹음 파일을 들려줬다.

동물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으로 연인사이가 되었는데, 실상 지내보니 무차별 폭행이라니. 너무 무섭네요.

동물을 좋아하면 모두 착한다는 말, 이제는 믿기도 어려워 졌네요 ㅠㅠ

아니면 A씨가 동물을 안좋아하는데 돈벌이로, 좋아하는 척 행세를 부린걸까요??


안동민은 최근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개 네 마리를 구조하는 모습을 SNS를 통해 생중계했다.

그런데 이 네 마리 개가 야산에 거의 방치되어 있는 상태라는 이야기가 돌았다.

 제작진들은 소문의 보호소를 찾아가 보호소 주인으로부터 사정을 물었다.

보호소 주인은 “여기에 그 네 마리가 있었다. 얼마 동안 보관했었다. 사료를 준다고 하더니 부족하다고 못 주겠다고 하더라. 다른 보호소는 사료가 넘치는데 여긴 사료도 없다”고 씁쓸한 상황을 털어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