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이나라엔 무슨일들이?

흑사병이란&흑사병 사망률/현재 뉴스, 무슨일?/몽골 조심!!

몽골 서북부 바얀올기 지역서 흑사병이 발병해 6일간의 격리 검역 조치가 취해져서 관심이 뜨거운 상태이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대형 설치류인 마못의 생고기와 생간을 먹은 남녀가 페스트균에 감염돼 현지에서 숨졌다.


마못 생간 먹은 관광객, 7일(현지시간) BBC 방송등에 따르면 대형 설치류인 마못(사진)의 생고기와 생간을 먹은 남녀가 페스트균에 감염돼 숨졌다.


마못 간 생식은 현지인들 사이에서 스태미너 증진식으로 알려져 있다. 치명적 전염병인 흑사병이 발생하자 세계보건기구(WHO) 등 검역당국은 지난 1일 격리·검역 조치를 선포하여 사망한 남녀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여 이들과 접촉한 118명에 대해 격리와 함께 항생제 투여 등 예방적 조치를 취한 상태이며 격리 조치된 118명에는 한국인을 포함해 스위스, 스웨덴. 카자흐스탄 등 외국 관광객 7명도 포함돼있어서 검역 당국은 6일간의 검역(쿼런틴)기간 동안 추가 발생자가 나오지 않음에 따라 이날부로 격리 조치를 해제했다.

 

 

-흑사병이란??

쥐나 다람쥐 같은 설치류에 기생하는 벼룩이 옮기는 병이다. 이 병에 걸리면 마치 불에 덴 것처럼 수포가 생기는데, 나중에는 이 수포가 달걀이나 작은 사과만큼 커진다. 흑사병 환자는 고열과 고름에 시달리다가 정신을 잃고, 결국 발병 5일 이내에 피를 토하며 사망하게 된다. 빠른 속도로 전염되는 데다 죽은 시신에 검은 반점이 나타나기 때문에 '흑사병(黑死病)'이라고도 불리고 있다.

흑사병은 중세 유럽서 수백만명을 죽인 전염병의 대명사이지만 위생상태가 개선된 현재에는 치사율 30~60%에,

항생제로 치유 가능한 질병이다. (다행이네요 치사율도 100퍼가 아니고 치유가 가능하다니 ㅠㅠ!! 굿럭,)

 

-현재 무슨일?

몽골 서북부 바얀올기 지역에서 설치류 마못의 생고기와 생간을 먹는 남녀가 흑사병(페스트)균에 감염돼 숨지면서 흑사병에 대한 관심이 급증중! 몽골 서북부 바얀올기 지역서 흑사병이 발병해 6일간의 격리 검역 조치가 취해진 상태이다.

이곳에서 마못의 생고기와 생간을 먹은 남녀가 흑사병 균에 감염돼 숨져 마못 간 생식은 현지인들 사이에서 스태미너 증진식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