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이나라엔 무슨일들이?

친딸 살해하여 구속/발뺌중인 친엄마,,,

재혼한 남편과 함께 12살 중학생인 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친어머니가 경찰에 구속됐다.

첫 번째 구속영장이 기각된지 2주 만이다.

 

- 무슨 혐의로 구속한것인가?

 

광주 동부경찰서는 5월 16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유모(39)씨를 구속했다.

 

유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6시 30분께 무안군 농로의 승용차 안에서 재혼한 남편 김모(31)씨와 함께,

만 12세인 중학생 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이튿날 오전 저수지에 버린 혐의를 받는다.



광주지방법원 박옥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 부장판사 : 범죄 사실이 충분히 소명됐다.


-현재 상황

남편 김씨자신을 성범죄자로 신고한 의붓딸에게 복수하고자 살인을 저지르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살인 및 사체유기)로 구속돼 앞서 검찰에 송치됐다.


법원은 지난 2일 첫 번째 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 부족 등을 이유로 유씨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유씨는 당시 “남편이 어린 아들도 죽이고 나도 죽일 것 같아서 무서웠다”  취지 발언.

경찰은 영장 기각 이후 보강 수사를 벌여 딸의 시신에서 수면제 성분을 확인하고, 친모 유씨가 살해 이틀 전 수면제를 처방받은 사실을 확인. 부부가 딸의 시신을 저수지 바닥에 가라앉히는 데 쓰려고 구매한 그물 등 증거물도 추가로 확보해 두 번째 구속영장 신청 때는 ‘사체유기 방조’ 혐의를 ‘사체유기’ 혐의로 변경했다.

경찰은 유씨를 조만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결론

1. 재혼한 남편과 공모해 여중생인 딸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어머니에 대해 구속영장 신청

2. 유 씨는 무안군의 한 농로에 세운 승용차 안에서 재혼한 남편을 도와 딸을 살해하고 시신 유기를 방조한 혐의 받음.

3. 경찰은 유 씨의 남편 31살 김 모 씨를 구속.

4. 유 씨가 자신은 살해 현장에 간 사실이 없고 남편의 단독 범행이라며 혐의를 부인하는 가운데,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 추적 자료와 CCTV 영상 등 증거 확보에 주력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