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이나라엔 무슨일들이?

의정부 일가족/ 남편이 다 죽인것?/아들만 살아있는 이유,,,

- 20일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무슨일이?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 3명의 시신에서 자해 전 망설인 흔적인 '주저흔'과 '방어흔'이 확인.

사건을 수사하는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피해자들의 시신에 대한 부검 결과 피해자 3명 모두 목 부위 찔린 상처와 베인 상처 등이 사인으로 보인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소견을 받았다 21일 밝혔다.

남편인 A (50)씨에게서는 주저흔이 발견됐고, 딸인 고등학생 B양에게는 손등에서 약한 '방어흔'이 나왔다고 경찰은 밝혔고, 아내 C (46)씨의 시신에서는 목 부위 자상 외 특이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A씨가 다른 가족 2명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하고 있습니다.

 A씨 가족은 사건 발생 직전 큰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7년 전부터 목공 작업소를 운영한 A씨는 수금 문제 등으로 억 대의 빚을 지게 돼 최근에는 집을 처분하려 했던 것으로 파악. 살아남은 중학생 D군의 진술에 따르면 사건 전날에도 가족들은 이러한 문제로 심각하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D군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있지만, 의구심이 드는 부분이 있는 만큼

 

심리 상담 지원 등을 병행하며 조사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5월 20일 오전 11시 30분쯤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남편 (50)과 아내 (46),

고등학생 딸 등 일가족 3명이 방 안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현장을 발견하고 신고한 중학생 아들 : 늦잠을 자고 일어났는데 가족들이 숨져 있었다. (경찰 진술) 



의정부 일가족 사망 사건에 대해 여전히 풀리지 않는 부분들이 많습니다.
한때 단란했던 가족이 왜 이런 비극을 맞게 된 건지, 또 왜 아들만 유일하게 살아남은 건지 안병욱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이웃주민 : 굉장히 화목했었어요. 가족끼리 너무 (좋고) 아침마다 애들 다 학교 보내주고 그랬던 분이에요.

*목공예 사업을 했던 가장이 최근 은행에서 빌린 억대 채무 문제로 매우 힘들어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들이 경찰 조사에서 말한 상황

"사건 전날 부모님과 누나가 모여 매우 절망적인 얘기를 하면서 서로 껴안고 우는 모습을 봤다"  (경제적 어려움 범행)


-아들만 생존한 이유는?

숨진 가장은 평소 지인들에게 "중학생인 아들이 뭘 알겠느냐"는 말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장이 경제적 어려움으로 가족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했다면, 그 과정에서도 막내인 아들을 일부러 배제시켰을 가능성이 있는 겁니다.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피의자가 아버지고 (범행을) 한 거라면, 그런 이유 때문에 아들까지는 어떻게 하려고는 안 했던 게 아니냐는 생각을….

*한편에선 어린 아들에 대한 '혈족 보존'의 심리가 작동했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왜 유서는 없나?

사건 현장에서 종이로 된 유서는 따로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휴대폰에 문자메시지 형태 등의 유서가 있었는지를 확인 중.

만약 아들만 남겨뒀다면 왜 유서를 남기지 않았는지 의문이 드는 대목입니다.

경찰은 또 원한이 없는 상황에서 흉기를 이용해 가족들과 극단적 선택을 하는 경우가 매우 드물다는 점에서

다른 가능성은 없는지 보강수사를 벌일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