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이나라엔 무슨일들이?

환갑 택시기사 뺨을 때린 이유/경찰관까지 때렸다?/여배우 한지선이 어째서,,,/소속사 상황/벌금

-무슨 일?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파출소에서 행패를 부린 20대 여성이 벌금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그러고 환갑의 택시기사는 8개월 동안 사과 한마디 듣지 못했습니다.

 

-택시기사를 폭행한 여성은?

지상파 방송 드라마에 출연 중배우 한지선 씨입니다.

한지선씨는 26살의 나이로 젊지만은 않은 나이이다.



-서울 강남의 한 영화관 앞,

 9월 여성 승객을 태우고 이곳을 지나던 택시기사 61살 이 모 씨는 난데없는 봉변을 당했다.

 

-어떻게 때리기 시작했나?

신호멈춰선 택시 조수석으로 술에 취한 20대 여성이 올라타더니 다짜고짜 뺨을 때렸으며,

보온병으로 머리 등을 때리기 시작한 겁니다.

 

-때린 이유

자신이 원하는 곳으로 가지 않는다며 행패를 부린 것이다.

 


피해 택시기사 : 바로 욕을 해대면서 폭행이 시작된 거죠. 반말 정도가 아니죠. 상스러운 소리로 막 (욕)하고 그랬죠."

*놀라 차에서 내린 뒷 좌석 승객을 밀치고 팔을 할퀴기도 했습니다.


- 경찰까지 폭행을?

한 씨의 행패는 이곳 파출소로 연행된 뒤에도 계속됐다. 경찰관들까지 폭행한 것!

자신을 연행한 경찰관의 뺨을 수차례 때리고, 다른 경찰관의 팔을 물고, 다리를 걷어찼습니다.

- 벌금은?

폭행에 공무집행방해 혐의까지 더해진 한 씨는 벌금 500만 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습니다.

그나마 "초범이고 깊이 반성한 점 등"이 참작된 결과이다. -> 환갑 택시기사는 아직 사과 한 마디 못 받은 상태.


피해 택시기사 : 아예 연락도 안 왔죠. 억울한 거 아닙니까, 제 입장에서는. 자식들보다 어린 아가씨한테 그렇게… ,

한 씨 소속사 : 한 씨가 깊이 반성하고 있다. 택시기사에게는 연락하려 했지만, 연락처를 알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