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이나라엔 무슨일들이?

1위 영화 기생충 해석/포스터해석/포스터 속 다리는 감독도 몰라,,,/봉준호 감독은 천재다/pretend 뜻

올해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 신작 `기생충`

 

-개봉 첫날 반응

57만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3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기생충`은

전날 56만8451명이 관람해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총 1783개 스크린에서 8263회 상영된 결과다.

매출액 점유율은 75.7%를 차지했고, 좌석판매율도 38.9%로 가장 높았다.



이날 오전 6시 30분 현재 예매율 70.2%, 예매 관객 53만7408명을 기록 중,

개봉 이틀째 1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주말을 지나면 손익분기점(370만명)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봉준호 감독도 이건 몰랐다?

 

봉준호 감독은 포스터 좌측 하단에 있는 다리의 주인공도 모르고 있다고 한다.

영화에 대한 리뷰와 해석도 수없이 쏟아졌다.

봉준호 감독은 영화 속 상징이나 디테일한 해석에 대해서는 최대한 언급을 아끼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언론 시사회 자리에서 스포일러나 해석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입소문은 어쩌다가 ,,,

올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영화 ‘기생충’이 개봉 첫날 56만여 명을 동원,

압도적인 티켓 파워를 자랑한 가운데 영화를 본 관객들이 다양한 해석과 리뷰를 내놓으며 입소문을 내고 있다.

3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기생충’은 전날 56만8,451명이 관람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며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시사회까지 포함해 누적 관객수 57만 8,000여 명을 돌파했다.

예매 관객수도 52만 4,000여 명으로 관객 100만 명 돌파를 코앞에 두고 있다.

 

-예술성이 강하고 대중적이지 않다는 선입견... ,

그동안 칸영화제 수상작 타이틀이 흥행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던 것을 보면,

이번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영화 기생충에 대한 관객 반응은 대조적이다.

‘기생충’은 작품성은 물론 대중적 재미까지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관객들 사이에선 “몰입도와 긴장감이 최고다” 등 무수히 많은 호평이 쏟아지며 네이버 관람객 평점 9.33점,

CGV 골든 에그 지수 97%를 계속해서 기록 중이다.

 

극 몰입도와 긴장감을 높이는 이유로는 영화 기생충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것이 주 요인이다.


영화를 본 이들은 10명이 본다면 10개의 해석이, 100명이 본다면 100개의 해석이 나올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개봉 전에는 포스터부터 관심을 모았다. 봉준호 감독 스스로도 “(포스터에) 어떤 뜻이 담겨있는지 모른다”고 했다.

포스터는 영화감독겸 디자이너 김상만이 시나리오를 읽고 현장을 몇 번 다녀온 뒤에 작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강호 가족이 끌어안게 되는 ‘수석’, 영화 속에 등장하는 영어 단어 ‘pretend’뜻은?

영화의 전반적인 메시지를 간통하고 있다고 해석되고 있다.

‘수석’은 진열장에서는 값비싼 돌이지만 물속에 넣으면 다른 돌들과 구별되지 않는다.

영어 단어 ‘pretend’는 ‘~하는 척하다’는 뜻이 있다.

영화 속에서 ‘수석’과 ‘pretend’가 갖는 의미를 알고 영화를 본다면 더 다양하고 의미있는 해석이 가능하다.

 

영화 내용에 대해선 관람을 앞둔 누리꾼들은 물론 이미 관람한 관객까지 ‘스포일러 금지’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것도 흥미롭다.

 

-봉 감독은 직접 쓴 편지에는?

 

“스토리의 크고 작은 고비마다 관객들이 때론 숨죽이고, 때론 놀라며 매 순간의 생생한 감정들과 함께 영화 속으로 빠져들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영화 내용이 알려지는 것에 대해 극도로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영화를 본 누리꾼들이 봉 감독의 바람에 호응하고 있는 것.

누리꾼들은 “해석하기에 따라 다른 느낌을 받을 것 같은 영화”,

“해석의 여지가 다양해서 좋았다”, “빨리 다른 사람의 해석들을 보고싶다”며 스스로 스포일러 자제에 나서고 있다.



영화 기생충 개봉을 맞아 박스오피스는 순위 변동이 이어졌다.

디즈니 실사 영화 ‘알라딘’은 전날 7만4,972명을 불러모아 2위로 밀렸다.

누적 관객 수는 141만2,992명이다. ‘악인전’은 3만7,406명을 추가해 3위.

‘고질라: 킹 오브 몬스터’는 2만7,483명이 관람해 4위를 차지했다.

한국 공포영화 ‘0.0MHz’은 1만971명을 동원해 5위를 기록했다.

 

오는 6월 5일 ‘로켓맨’과 ‘엑스맨: 다크피닉스’가, 12일에는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이 개봉한다.

 

황금종려상 받은 `기생충`

예술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봉준호 감독이 송강호와 4번째 만난 작품으로 제작 단계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여기에 칸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국내외 언론의 찬사 속에 기대감이 증폭된 상태다.

한편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포스터의 경우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앞서 봉준호 감독는 본인도 어떤 뜻이 담겨 있는지 모른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