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이나라엔 무슨일들이?

주최 측에 따르면 뛰어야 하는데 출전하지 않은 호날두/호날두가 나오지 않자 일어나는 행동은?/호날두 라이벌이 호날두 앞에서 호우 세리머니를?/호날두 성폭행 사건은 어떻게,,,?

12년 만에 한국을 찾은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에 대한 축구 팬들의 기대가 실망으로 바뀌었다. 

호날두의 방한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시절인 2007년 FC서울과의 친선 경기 이후 12년 만인데 왜 실망으로 바뀐 것일까? 호날두의 출전 소식이 전해지자 최고 40만원짜리 프리미엄존을 포함한 입장권 6만5000장은 2시간 30분 만에 매진됐다. 이제부터 실망으로 바뀐 이유를 설명하겠다.

 


 

-실망으로 바뀐 이유는?-

이날 예정된 팬 사인회에 불참한 데에 이어 경기 출전까지 무산됐기 때문이다.

*7월 2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 결과

호날두의 출전 없이 3-3 무승부로 끝났다.

 

-실망이 더욱 큰 이유는?-

많은 축구 팬들은 이날 경기에서 호날두의 활약을 기대했지만은,

경기 내내 연습 조끼를 입은 채 벤치에만 앉아있었기 때문.

 

-주최 측에 따르면 뛰어야 하는데?-

호날두는 당초 계약에 따라 이날 경기에서 최소 45분을 뛸 것으로 예상됐다.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지만 후반전에서의 출전을 기대하는 이가 많았다.

 

후반전이 끝나가도록 호날두는 나오지 않았다. “언제 나오나”라며 호날두를 기다렸던 팬들의 초조함은 더해갔다.

 

-경기장 곳곳에서 야유가 터진 이유는?-

전광판호날두의 모습이 나오자 경기장 곳곳에서는 야유가 터져 나왔다.


 

-호날두가 나오지 않자 일어나는 행동-

후반 40분부터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이도 있었다.

호날두의 라이벌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이름을 연호하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결론은?-

호날두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정확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호날두는 경기 전 컨디션 문제로 이날 오후 4시쯤 진행된 팬 사인회 일정에 불참한 바 있다. 그를 보기 위해 경기장을 찾은 6만여 팬들은 큰 실망을 안고 돌아갔다..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유벤투스와 ‘하나원큐 팀 K리그’의 친선경기

-원조인 호날두보다 먼저 ‘호우 세리머니’를 선보인 주인공은?-

대구FC의 에이스인 브라질 출신 세징야다.

현재 K리그1에서 호날두급 존재감을 선보이는 세징야는 유벤투스를 상대할 선수는 뽑는 팬 투표에서 선발 출전이 확정되자 ‘원조’ 앞에서 호우 세리머니를 펼치고 싶다는 소박한 꿈을 감추지 않았다.


 

[ 호날두 앞에서 호우 세리머니를 선보이겠다던 세징야는 결국 팬들과 약속을 지켰다. ]


자신의 골 이후 전반 종료를 알리는 주심의 호각이 울리자 세징야는 곧바로 호날두를 찾아 악수와 포옹을 나누는 모습도 많은 축구팬에게 선보였다. 적어도 45분은 소화할 것으로 알려졌던 호날두가 후반이 시작되고도 또 동료들이 교체 출전을 위해 몸을 푸는 상황에서도 벤치에 앉아있는 모습이 전광판에 나오자 6만5000명의 관중은 계속해서 큰 야유를 쏟고 라이벌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이름을 외치는 이색적인 장면도 보여줬다.  호날두가 몸도 풀지 않은 채 계속해서 경기 종료가 가까워지자 팬들은 하나둘씩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결국 경기는 3대3 무승부로 끝났고 호날두는 단 1분도 출전하지 않았다.

 

-‘성폭행 혐의’를 받아온 호날두는 어떻게...?-

(34,유벤투스)가 형사 처벌을 피하게 됐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3일(한국시간) “호날두가 성폭행 혐의에 따른 형사 처벌을 피하게 될 것”이라 보도했다.

호날두는 지난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에서 캐서린 마요르가라는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최근 클락 카운티 검찰청이 공식 성명을 통해 호날두를 기소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혐의가 입증될 만한 증거가 불충분하다는 게 이유다. 호날두는 강간설에 대해 전면 부인해왔다.

“단호하게 부인한다. 그건 내 신념을 배반하는 끔찍한 범죄다”법적인 대응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