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이나라엔 무슨일들이?

데뷔 20주년 이후의 목표/한혜진 누드화보/무슨포즈를?

-한혜진은 어떤 사람인가?

1999년 제2회 서울국제패션컬렉션(SIFAC) 모델로 데뷔해 20년간 톱 모델로 활동했다.

 

                 국내는 물론 해외 여러 대형 패션쇼 무대에 서며 동양의 미를 전 세계에 알렸다.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은 프로그램은?

엠넷 ‘아이엠어 모델3’, JTBC ‘마녀사냥’, 온스타일 ‘데블스 런웨이’, MBC ‘나혼자 산다’, tvN ‘인생술집’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최근에는 국보급 화보로 화제를 모았다.

지난 6월 20일 공개된 ‘하퍼스 바자’ 화보가 연일 화제를 모았는데 누드 화보를 예술작품으로 승화시켰다는 찬사가

쏟아졌다. 한혜진의 철저한 프로 근성과 국보급 보디라인 덕분.


[ 한혜진이 데뷔 20주년을 누구보다 행복하게 보내고 있다. ]

 

그는 화보 인터뷰에서 두 달간 몸매 가꾸기에 집중했다며 “이번에는 다른 때보다 좀 더 집중해서 몸을 다듬은 것 같다. 콘셉트를 들을 때부터 재밌겠다 싶었는데 역시 재미있었다"프로다운 소감을 말했다.

그는 이 촬영을 위해 준비한 것들이 잘 보이니까 좋고, 사진도 잘 나와 주니 더 좋고. 이런 작업은 내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좋은 팀이 꾸려져야 모델로서 작업을 수행할 수가 있다. 감사하다며 다른 이들에게 공을 돌렸다.

지난 20년 동안 모델 한혜진의 가장 영광스러운 순간에 대해선 내가 모델이 되려고 시도한 순간인 것 같다.

맨 마지막은 바로 오늘이 될 것이다.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절대 모델 일은 하지 않을 거야.

생각했던 때도 정말 많았다. 하지만 다시 태어나도 무조건 모델을 할거라고 솔직한 속내를 내비쳤다.

 

-데뷔 20주년 이후의 목표에 대해선??

막연하게 직업적 딜레마에 빠지는 건 똑같은데 이 직업을 통해 근본적으로 사람들한테 무슨 도움을 줄 수 있지?’를 항상 생각한다"며 어떤 방식으로 내가 세상에 도움을 줄 수 있을지 늘 고민인 것 같다고 고백했다.

선한 영향력을 주는 톱모델로서 한혜진은 큰 사랑을 얻고 있다.

지난 1월 한혜진은 SNS에 “추운 날 두 볼이 벌겋게 얼어서 회사까지 찾아와 전해주고 갔다는 얘기 들었어요.

그 마음 너무 애틋하고 고맙습니다. ‘혜진씨 이것 때문에라도 인스타 비번 꼭 찾으셔야해요.’ 라는 말 듣고 정신이 번쩍들어 전에 쓰던 망가진 휴대폰을 고쳤어요ㅋ"라는 메시지를 적었다.

20주년 살뜰히 챙겨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보내주신 편지들 한자한자 다 읽어보았습니다. 그런데 보내신 분들 이름이 없어서 어떻게 기억해야하나 싶네요ㅜㅜ 편지 주신분들 다이렉트로라도 이름 남겨주세용^^) 여러분 감사합니다"라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지난 3일에도 “‘연애의 참견’ 녹화 끝내고 대기실 왔는데 매니저가 점심은 팬분들이 준비해주신 도시락이라고 한다. 누구냐고 물었더니 누나라고 한다. 엄마, 이제부터 8월 3일 내 두 번째 생일 할래요"글로 팬 사랑을 인증했다.

한혜진 : 정말 고맙다. 그런데 다음부터 이런거 하지 말았으면 한다. 예쁜 짤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하다. 아무튼 오늘만은 잘 먹겠다. (메시지로 팬들에게 츤데레 애정을 내비쳤다)

 

-한혜진 누드화보 ‘화제’

16년차 톱 모델 한혜진 (32)이 뇌쇄적인 누드화보에서 흠 잡을 곳 없는 몸매를 뽐냈다.

지난 17일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는 완벽한 곡선과 탄탄한 복근으로 다져진 한혜진의 화보를 공개했다.

    한혜진은 오는 5월 그동안 모델 활동을 하며 쌓아온 뷰티와 헬스 노하우를 엮은 책을 출판할 예정이다. 

 

-무슨포즈를?

롱 부츠에 올 누드로 누운 한혜진은 팔과 다리를 교차시키며 보일 듯 말 듯한 포즈를 취해 화제가 되었다.

*한혜진의 이야기는 20일 발행된 ‘그라치아’ 53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