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이나라엔 무슨일들이?

꼴찌에서 만점으로/수능 응시자가 이렇게 줄은건 처음/2020 수능 만점자 15명??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수학 나형이 매우 어렵고, 국어도 난도가 상당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수학 가형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까다로웠고, 영어는 작년보다 쉬웠던 것으로 분석됐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자가 총 15명이 나왔다. 그중

경남지역 응시생 중 유일하게 만점을 받은 송영준 학생의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4일 경남 김해외국어고등학교에 따르면, 3학년 송영준 군(18)은 지난 11월14일 치러진 수능시험에서 국어, 수학(나형), 사회탐구 2과목(한국지리, 사회문화)에서 만점을, 영어와 한국사에서도 1등급을 받았다.

특히 송 군은 어려운 가정환경을 극복하고 성적을 올린 '노력파' 학생이었다.

입학할 때 '전교 꼴찌'에 가까운 성적에서, 노력 끝에 2학년 첫 모의고사 때부터 줄곧 1~2등을 유지해온 것 ~!!



그의 담임을 맡았던 서향미·정해령 교사는 영준이가 127명 중 126등으로 입학했고, 입학하고서도 가정형편이 어려워 특성화고로 전학까지 고민했었다며 이때 외부 장학금을 주선하고 조언과 격려를 아끼지 않은 것이 영준이에게 큰 도움이 된 것 같아 무척 기쁘다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송 군은 학교 수업과 분위기에 공을 돌렸다.

친구들에 비해 부족했던 영어 실력을 원어민 교사와의 수업으로 많이 향상시킬 수 있었고, 무엇보다 다양한 교내 대회와 공부에만 집중할 수 있는 학교 분위기가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수능 만점 여부는 주요·필수 응시영역(대학별 정시 반영과목)으로 판단한다.

대상 영역은 국어, 수학, 영어, 탐구(사회탐구·과학탐구), 한국사다. 국어, 수학, 탐구영역은 모든 문제를 맞혀야 만점이다. 반면 절대평가가 적용되는 영어와 한국사는 1등급이면 만점으로 간주한다. 영어는 90점 이상, 한국사는 40점 이상(이하 원점수 기준)이면 만점이다.

한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 3일 오전11시 2020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수능에는 48만4737명이 응시했고, 재학생은 34만7765명, 졸업생은 13만6972명이다. 올해 수능 전 과목 만점자 15명 중 재학생은 13명, 졸업생은 2명이었다. 학교 유형별로는 공립보다 사립, 학교 소재지별로는 지역보다 대도시 수험생 성적이 더 높게 나타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11월 14일 치러졌던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채점 결과를 3일 발표했다.

개인별 성적은 4일 배부된다.

 

영역별 표준점수 최고점(만점)

국어영역은 140점, 이공계열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이 주로 보는 수학 가형은 134점,

인문사회계열을 희망하는 학생이 주로 치는 수학 나형은 149점이었다.


지난해 치러진 2019학년도 수능의 경우는?

어영역 표준점수 최고점은 150점, 수학 가형은 133점, 수학 나형은 139점이었다.
표준점수는 수험생의 원점수가 평균성적과 얼마나 차이 나는지 나타내는 점수다.

시험이 어려워 평균이 낮으면 표준점수 최고점은 높아지고, 시험이 쉬워 평균이 높으면 표준점수 최고점은 낮아진다.
2020학년도 수능은 전년도보다 국어영역은 쉬웠고, 수학 가형은 조금 어려운 수준, 수학 나형은 어려웠다는 뜻이다.
수학 나형 표준점수 최고점은 2009학년도 수능(158점) 이후로 치러진 11번의 수능 중 가장 높았다.

2010∼2019학년도에는 수학 나형 표준점수 최고점이 130점대 초반∼140점대 중반 수준이었다.
국어영역도 현 수능 체제가 도입된 2005학년도 이래 두 번째로 높은 표준점수 최고점을 기록했다. 어려웠다는 평가를 받았던 2009·2011학년도 국어영역 표준점수 최고점(140점)과 같았다.
영역별 1등급 커트라인(등급컷)은 국어영역 131점, 수학 가형 128점, 수학 나형 135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국어영역 1등급 컷이 132점, 수학 가형이 126점, 수학 나형이 130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국어는 1점 떨어지고 수학은 가형이 2점, 나형이 5점 올랐다.
표준점수 최고점자(만점자) 비율의 경우 국어영역은 0.16%로 지난해 수능(0.03%)보다 늘었다.
그러나 국어영역 표준점수 최고점자 비율은 2018학년도(0.61%)나 2017학년도(0.23%)보다는 적었다.
수학 가형은 0.58%, 나형은 0.21%로 지난해 수능(가형 0.39%, 나형 0.24%)보다 가형은 늘고 나형은 줄었다.
수학 나형 만점자 비율은 현 수능 체제가 도입된 2005학년도 이래 4번째로 낮아, 까다로웠던 난도를 입증했다.
절대평가여서 등급만 나오는 영어영역은 1등급 학생 비율이 7.43%(3만5천796명)였다. 2019학년도 수능(5.30%)보다 소폭 늘어났다. 역시 절대평가인 한국사 영역은 1등급 비율이 20.32%(9만8천490명)였다.
탐구영역 선택과목별 표준점수 최고점은 사회탐구는 경제가 68점으로 가장 높았고 윤리와 사상이 62점으로 가장 낮았다. 과학탐구는 물리Ⅱ(68점)가 가장 높고 물리Ⅰ·화학Ⅰ·생명과학Ⅱ(각 64점)가 가장 낮았다.
2020 수능 만점자는 15명으로 나타났다. 재학생이 13명, 졸업생이 2명이었고 사회탐구를 선택한 학생이 11명, 과학탐구를 선택한 학생이 4명이었다.

한편 올해 수능 응시자는?

48만4천737명이었다. 재학생은 34만7천765명(71.7%), 졸업생은 13만6천972명(28.3%)이었다.

수능 응시자가 50만명 미만으로 줄어든 것은 1994학년도 첫 수능이 시행된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