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이나라엔 무슨일들이?

인천 1호선 선로 연기에 전동차 운행 1시간 중단/남성 1명 전동차에 치어 사망/왜 지하철 전등이 꺼질까?/화재 오인

왜 지하철 전등이 꺼질까?

지하철을 타고 다닐 때 갑자기 불이 꺼지거나 지하철 속도가 느려져서 당황하신 적 없으신가요?

여러분도 이런 경험 있으시죠??  왜 지하철 불이 꺼질까요? 그 이유를 알아보기 위해 직접 서울교통공사로 찾아가봤습니다.

"전력공급방식이란 무엇인가요?"

전기철도에는 교류방식과 직류방식이 있습니다. 교류방식은 2만 5천 볼트를 전동차에 공급하는 방식이고 직류방식은 1500 볼트, 경전철 같은 경우에는 750볼트를 공급하기도 합니다.

두 방식이 존재하게 된 이유는? 지하철 건설 초기에는 직류 방식을 적용했습니다. 첫 번째 이유는 교류방식이 전압이 높아 지하구간 건설시 전차선과 토목 구조물 간의 거리 이격을 많이 해야 해요. 그렇기 때문에 터널 단멱적이 커지고 토목 공사비가 증가해 직류방식을 사용했습니다.

서울 지하구간에는 많은 통신선들이 지나갑니다. 교류는 주파수를 가지고 있어 나란히 가는 통신선에 전자 유도를 주어 통신선에 전압을 흐르게 해 잡음을 발생시켰어요. 이러한 이유로 서울에선 직류방식을 채택하게 된 거죠.

직류방식은 도심 지하구간에서 사용되는 방식이고 교류방식은 교외선이라든가 철도 연장거리가 긴 구간에 적용하는 방식입니다. (교류방식은 전기를) 변전소 하나로 공급할 수 있는 거리가 약 30~40km가 돼요.

전압이 높으면 전기를 멀리까지 보낼 수 있어요. 수돗물의 수압이 높으면 물이 멀리 나가는 것과 같이 변전소를 멀리 멀리 설치해도 (전동차 운행이) 되기 때문에 전력 설비비용이 적게 들어갑니다.

직류는 전압이 낮기 때문에 지하철 역 3~4개, 3~4km마다 하나씩 변전소를 설치해야 해 전력 설비비용이 증가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지하 서울역에서 지상 남영구간으로 올라가는 곳은 한쪽은 직류 1500 볼트, 한쪽은 교류 2만5 천 볼트가 흐르니까 지하에서 지상으로 올라오면서 1500 볼트를 받다가 지상 남영역은 2만 5천 볼트기 때문에 무언가를 변경해야 하잖아요?

스위치를 전환시킵니다.

(스위치 전환) 구간을 확보하기 위해서 전차선과 전차선 사이에 전기가 흐르지 않는 FRP 수지로 이뤄진, 약 66m 절연구간을 만들어 놓고 Neutral Section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절전됐을 때 지하철이 어떻게 움직이는 건가요?

"지하철이 절전되는 구간에서는 관성으로 움직입니다. 만약 그 구간에서 정지하게 되면 전기를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열차가 움직이지 못하죠. 그렇기 때문에 그 구간은 지하철이 달리는 관성으로 지나가고 그 순간에 모든 전기는 끊어집니다.

비상등 몇 개는 전동차 안에 배터리를 넣어서 그 구간을 지나가는 동안 시민들이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이제는 불이 꺼져도 지하철이 고장 난 게 아니니까 앞으로는 당황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네요.

다음번에도 궁금하지만 더 귀찮은 호기심을 가지고 찾아뵙겠습니다.


인천지하철 1호선 선로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연기가 발생 전동차 운행이 1시간가량 중단,

역사에 있던 시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을 빚었다.

15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8분께 인천지하철 1호선 문학경기장역∼

선학역 구간 선로에서 타는 냄새와 연기가 난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인천지하철을 운행하는 인천교통공사는 양방향 지하철 역사 진입을 막고 역 안에 있던 사람들을 대피시켰으며 소방당국은 9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인천 1호선 문학경기장역∼선학역∼신연수역 구간 양방향 선로와 역사를 확인했지만, 연기가 난 장소 등 특이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한다. 

인천교통공사는 오후 6시 32분께 해당 구간에 대한 정상 운행을 재개하고 한전,

소방당국과 함께 연기 발생 원인을 조사하였지만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자동차 매연을 화재 연기로 오인해 인천지하철 1호선 일부 구간 전동차 운행이 1시간가량 중단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오늘(15일) 오후 5시 10분쯤 인천 1호선 선학역과 문학경기장역 구간 지하 선로에서 다량의 연기가 발견돼 전동차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인천교통공사는 선로에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연기 출처를 조사했지만, 화재 흔적은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인천교통공사는 선학역 인근 도로변 환기구 옆에 정차한 승합차에서 발생한 매연이 환기구로 흡입된 사실을 확인하고 오후 6시 25분쯤 전동차 운행을 재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동차와 절연구간 #전동차 열차 #전동차 검수 사령원


인천 지하철 주안역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24일 오후 11시20분께 경인전철 주안역 선로에서 한 남성이 인천 방향 전동차에 치여 숨졌다.

이 사고로 서울에서 인천으로 가는 하행선 전동차 운행이 잠시 중단됐다. 주안역에서 종점인 인천역까지는 급행 선로와 일반 선로 등 복선 선로가 있어서 운행이 곧바로 재개됐다. 숨진 남성의 연령대 등 정확한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갈팡질팡하던 남성이 전동차로 뛰어 들었다.

목격자의 진술과 함께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