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유정 얼굴공개

고유정 얼굴 자연스레 공개/제주도 신상공개 2번째이다/제주도 전 남편 살해혐의/죽이기 전까지는 괜찮은 사람이라고?,,,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버린 혐의로 구속된 36살 고유정의 얼굴이 공개됐습니다. 고 씨는 오늘 오후 4시쯤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진술녹화실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레 얼굴이 노출됐습니다. 검은 티셔츠에 회색 바지 차림의 고 씨는 머리를 질끈 맨 상태였으며, 무표정한 얼굴로 경찰을 응시했습니다. 지난 5일 신상공개 결정이 내려진 고 씨는 어제(6일)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뒤 유치장으로 가는 과정에 얼굴이 공개될 예정이었지만, 머리를 풀어헤친 채 고개를 잔뜩 숙여 얼굴이 노출되지 않았습니다. 그렇기에 사람들의 비난과 질타가 많이 있었었죠. 얼굴공개가 미루어졌었는데 미루어진 예정일보다 빨리 공개가 되었네요. 현행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특강법)'에는 범행수단이 잔인하고.. 더보기
고유정이 살인을 저지르게 된 이유&신상공개/살인자도 초상권침해 해당? '제주도 전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의 얼굴 공개가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동명이인들의 불편이 잇따르고 있다. 6일 오후 4시로 예정됐던 전 남편 살인 피의자 고유정에 대한 얼굴 공개가 11일로 지연되고 있다. 앞서 경찰이 고유정의 실명을 공개하면서 "마스크를 씌우는 등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지만, 고유정의 얼굴은 공개되지 않은 상황이다. 각종 SNS를 통해 '고유정'이란 이름의 이용자들은 지연되고 있는 고유정의 얼굴 공개로 인해 애먼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경찰 때문에 신상 털렸다"면서 "그래 내가 죽였다"고 푸념을 늘어놓기도 했다. 제주 전남편 살해 혐의로 체포된 고유정 신상 공개가 확정. 참 안타깝습니다. 지인들 말 들어보니 두 사람 캠퍼스 커.. 더보기